본문 바로가기
농사🥕

김장채소 준비, 비바람 견뎌준 내 채소들

by 예쁜꼬마선충 2020. 10. 7.
반응형

 

안 좋은 날씨에서 이렇게 싹을 틔운 당근들..

 

당근 솎음 작업 할 때 점파를 안하고 줄뿌림한 것을 너무나 후회했다.

 

또 당근이 발아가 안된 곳은 추가로 파종을 했더니

 

엄청나게 올라와서 몹시 당황스러웠다.

 

시간이 지나 당근이 이정도나 자랐다.

 

본엽 전개속도나 크기도 몰라보게 많이 컸다.

 

날씨가 빠르게 추워지는 바람에 급하게 추비를 한번 줘서 더 빨리 키워야 할 것 같다.

 

 

개구리도 보여서 그냥 한 장 찍어줬다.

 

하우스의 배추들도 잘 자라고 있다.

 

노지에 심고 싶었지만 날씨를 믿을 수 없어 하우스에 심었는데

 

노지에 조금 심었던 배추에 비해 엄청난 속도를 자랑하고 있다.

속이 차오르고 있는거 같다.

 

보통 배추와 같이 결구하는 채소로는 양배추를 예로 들 수 있는데

 

엽의 수가 많아 결구하는 채소의 형태를 엽수형

 

엽의 무개게 많이 나가 결구하는 채소의 형태를 엽중형

 

이라고 구분한다.

 

정식한 배추의 품종은 불암3호이다.

 

저번에 심은 배추가 맛이 없어서... 다시 불암3호로 돌아왔다.

 

이렇게 균일하게 잘 자라는 배추들을 보니 기분이 편해진다.

 

파는 비가 엄청 온 뒤로 북주기 했던 흙들이 다 쓸려 내려가서

 

다시 관리기로 북을 줬는데

 

지금은 상태가 많이 좋아졌다.

 

6월까지만 해도 녹병이 파밭에 창궐하여

 

손을 못 쓸 지경이었는데 온도가 내려가고 파의 새잎이 올라오면서

 

다시금 파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한 번 병을 앓았던 파라 그런지

 

상태가 별로 좋지 않다.

 

아무튼 김장 때 까지 잘 자라면 좋겠다

 

그럼 20000

반응형

댓글50